[119 희망 아이 캠페인]

“딱 한 칸, 우리에게 허락된 공간입니다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