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PRESENTED BY 강원도청]

30년 후 가슴뭉클한 초대장을 받은 사람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