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119 희망 아이 캠페인]

"3살 손녀, 양육시설 못 보내요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