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PRESENTED BY 한겨레테마여행]

비옥한 땅, 따뜻한 햇살로 와인을 만드는 도시